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찰리 몬토요 감독이 류현진의 호투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2020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와 함께 승리 투수 요건을 채웠다.

하지만 시즌 2승에 대한 기대는 9회 무너졌다. 4-1로 앞선 상황서 앤서니 배스가 3점포를 허용하며 동점을 내주면서 류현진의 승리도 날아갔다. 아웃카운트 한 개를 남기고 발생한 불운이었다.

그러나 류현진의 투구 내용에 대해선 좋은 평가가 이어졌다. 몬토요 감독은 ‘토론토 선’ 등 매체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정말 좋은 모습을 보였다”라며 “그는 우리의 에이스”라고 치켜세웠다.

구단 역시 류현진의 호투를 극찬했다. 토론토 구단은 경기 후 공식 SNS에 한글로 “오늘 류현진 선수는 경이적이었습니다!”라는 문구와 태극기를 함께 게재하며 극찬을 남겼다.

한편, 이날 토론토는 10회말 승부치기 만루 상황에서 트레비스 쇼의 끝내기 안타로 5-4로 승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4:33: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