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6이닝 1실점 투구 후 이날 임무를 마쳤다. 팀도 6회말 역전에 성공해 승리투수 요건을 갖춘 상황이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버팔로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회까지 92구를 던져 1실점 2피안타 2볼넷 7탈삼진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2회, 마이애미의 5번타자인 브라이언 앤더슨에게 6구 승부끝에 주무기 체인지업이 맞아나가며 좌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 홈런을 제외하곤 6회까지 두 번의 삼자범퇴 이닝과 삼진 7개를 잡으며 류현진은 호투를 펼쳤다.

하지만 토론토 타선은 5회까지 단 1안타만 칠정도로 빈타에 허덕였다. 그러나 6회말 연속 2루타로 2,3루 기회를 잡았고 결국 보 비셋이 좌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역전 3점홈런을 쳐냈다. 결국 토론토는 3-1 역전에 성공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게 됐다.

6회까지 92구를 던졌기에 7회에도 등판 가능성이 점쳐졌던 류현진은 결국 6회를 끝으로 이날 경기를 마쳤다. 라파엘 도리스와 교체된 것.

이대로 토론토 불펜이 지켜주며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된다. 시즌 2승이 눈앞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09:34:24   수정시간 : 2020/08/12 09:34: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