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하세가와.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일본프로야구가 개막 후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스포츠닛폰은 2일 "소프트뱅크 호크스 외야수 하세가와 유야(36)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지난 6월 19일 개막 후 처음으로 나온 코로나19 확진자다"라고 밝혔다.

이에 일본야구기구(NPB)는 2일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열리는 세이부와 소프트뱅크의 경기를 취소했다. 그리고 소프트뱅크 1, 2군 선수단은 전원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하세가와는 지난 7월 7일 옆구리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빠졌고 7월 28일부터 2군서 경기를 치렀다

매체는 "하세가와가 2군 훈련 시설과 집을 오가며 생활해 1군 선수단과 접촉할 일은 거의 없다. 대신 2군 기숙사를 사용하는 1군 젊은 선수들과 접촉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구단 직원의 상태도 살펴야 한다"고 전했다.

지난 3월 26일 개막을 준비 중이던 일본프로야구는 한신 후지나미 신타로를 비롯 선수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그리고 6월에는 요미우리 유격수 사카모토 하야토가 코로나19에 걸리기도 했다.

이후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지난 6월 19일에 일본 프로야구가 개막했지만 이날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리그를 진행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0:02:3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