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김광현(32)이 뛰고 있는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MLB닷컴은 2일(이하 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구단에서 선수 1명과 복수의 관계자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도 취소됐다"고 밝혔다.

지난 1일에 이미 선수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에서 연이틀 선수 3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 경기가 취소됐다. 익일 3일에 7이닝 더블헤더를 치를 예정이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못하면 그마저도 취소할 수 있다.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뿐 아니라 2일 열릴 예정이었던 필라델피아와 토론토의 더블헤더, 워싱턴과 마이애미 경기도 코로나19로 취소가 됐다. 상황이 심각하지만 MLB사무국은 일단 다음 주도 정상적으로 리그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무국은 "다음 주에는 마이애미와 필라델피아도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마이애미는 지난 7월 28일부터 경기를 아예 치르지 못하고 대기 중이다. 선수 중에도 코로나19 환자가 대거 나오면서 대체 선수까지 영입해야 하는 상황이다.

마이애미와 개막 시리즈를 치렀던 필라델피아는 4일 양키스전부터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류현진의 토론토는 5일 애틀랜타와의 원정 경기를 준비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09:48: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