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외신 역시 극도의 부진을 보인 류현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2이닝 5실점 9피안타 1볼넷 5탈삼진의 매우 부진한 투구를 기록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4-6으로 패해 류현진이 패전을 기록했다.

1회부터 류현진은 흔들렸다. 2사까지 무난히 잡았지만 3번 스탈린 카스트로에게 무려 12구나 던지는 ‘투구수 테러’를 당한 것. 게다가 12구를 던지고도 끝내 안타를 내줬으니 류현진 입장에서는 진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무실점으로 막았지만 2회에도 카터 키붐을 상대로 무려 8구 승부 끝에 볼넷을 내줬고 힘이 빠져 2사 2,3루의 위기를 줬지만 힘겹게 무실점으로 막았다.

결국 3회부터 무너졌다. 류현진은 애덤 이튼과 카스트로에게 연속 안타를 내준 후 2사까지 잡고도 커트 스즈키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내주며 1-2 역전을 허용했다. 4회에는 키붐에게 초구 안타를 내준 후 마이클 A. 테일러에게 중앙 담장 넘어가는 2점홈런을 맡고 말았다. 5회에도 선두타자에게 2루타를 내줬고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에게 담장에 맞는 적시 2루타를 내주며 류현진은 강판 될 수밖에 없었다.

이날 경기 후 세계 최대 통신사인 AP는 "홈구장이 없어 일단 워싱턴에서 홈경기를 치르게 된 토론토를 상대로 마이클 A.테일러가 류현진에게 홈런을 쳐 승리를 앗아갔다"면서 "류현진은 지난해 LA다저스에서 사이영상 투표 2위까지 올라 4년 8000만달러의 거액의 FA계약을 맺어 토론토로 왔다. 하지만 두번째 등판에서 4.1이닝 5실점을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은 8.00이 됐다"며 부진함을 꼬집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08:59: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