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마이애미 말린스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타 구단까지 전파되고 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는 31일(이하 한국시간) "코치, 구장 관리 직원 등 총 2명의 구성원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시티즌스뱅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와의 홈 3연전을 치른 필라델피아다.

문제는 그다음이었다. 경기 후, 마이애미 선수단에서 십 수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필라델피아는 곧바로 훈련을 취소했다.

하지만 확진자가 나오면서 오는 2일부터 열리는 토론토와의 3경기를 모두 뒤로 미뤘다. 일단 확진자가 없는 타 구단은 계속 리그를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현 상황이라면 리그를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미 매체에 따르면 마이애미 구단 내 최소 19명 이상이 구성원이 코로나19에 감염이 된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07:28: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