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류현진.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토론토 류현진이 시즌 첫 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 파크에서 열리는 2020시즌 메이저리그 워싱턴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선다. 3회까지 모두 5개의 피안타를 내주며 2실점을 허용한 류현진이다.

2회까지는 무실점으로 잘 버텨냈지만 3회 2사 1, 3루에서 상대 5번 커트 스즈키에 2타점 역전 적시타를 내주며 1-2가 됐다. 쉽지 않은 4회, 첫 타자 카터 키붐을 만나 좌전 안타를 내줬다. 이어 나온 로블레스를 만나서는 높은 공으로 삼진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상대 9번 테일러에 비거리 133m짜리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하며 1-4가 됐다. 4회지만 토론토는 불펜 투수들이 몸을 풀기 시작했다. 홈런 이후 만난 1번 터너를 상대로는 2루수 앞 땅볼을 이끌어냈다.

2사에서 이튼을 상대로는 커브 볼을 던져 외야 뜬공으로 잡아내며 이닝을 간신히 끝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31 06:32: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