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스포츠코리아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 메이저리그 구단주들이 2020시즌을 48경기 체제로 끝내자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ESPN은 6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별로 비용 문제로 인해 162경기 체제인 정규시즌을 48경기로 축소할 것을 계획 중이다"라고 소식을 전했다.

올해 메이저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이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재개 시점을 논의 중이지만 구단과 선수의 입장 차가 크다. 구단은 무관중 개막에 따른 입장 수입 감소를 가장 큰 이유로 내세워 경기 수에 맞게 연봉을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여기에 더해 구단 수입의 절반을 선수들에게 배분, 그리고 연봉 차등 삭감 등을 선수 노조에 제시했다. 더불어 7월 개막으로 82경기를 치르겠다는 계획도 공개했다. 선수들은 반길 리 없다. 구단의 제안을 거부하면서 연봉 추가 삭감 없이 114경기를 치르는 방안을 오히려 반대로 제안했다. 이에 구단은 운영비를 이유로 들어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고 그게 바로 48경기 축소 체제다.

ESPN은 "각 구단이 무관중 경기로 리그를 시작하면 경기당 64만 달러(한화 약 7억 7000만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48경기로 치르면 총 4억 6080만 달러(한화 약 5570억)의 손실이 예상된다. 이를 30개 구단이 분담을 하면 각 팀의 손실은 1500만 달러(한화 약 181억원) 수준이다"라고 이야기 했다.

목표로 내세운 7월 개막을 위해서는 최소한 6월 첫째 주에는 합의가 이뤄져야 가능하다. 하지만 구단과 선수의 입장 차가 크다. 개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06 11:19:15   수정시간 : 2020/06/06 11:26:4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