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코로나19에 걸렸던 한신 후지나미.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일본 프로야구가 오는 6월 19일 개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포츠닛폰 등 일본 언론은 23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일본 프로야구 12개 대표자 회의에서 사이토 아쓰시 일본야구기구 커미녀서가 오는 6월 19일 개막 가능성을 이야기 했다"고 말했다.

사이토 커미셔너는 "도쿄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홋카이도 등에 내려진 비상사태가 오는 25일에 해제하면 6월 19일 개막도 가능할 것이라고 이야기 했다.

이미 일본프로야구기구(NPB)는 6월 19일 개막 계획에 맞춰서 정규시즌 일정도 짜놓은 상황이다. 대신 6월 19일 개막을 한다고 해도 무관중 경기가 될 것이라 보고 있다.

아직 공식 발표는 없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막이 두 달 이상 미뤄진 상황이라 경기 수는 종전 143경기에서 120경기로 줄어들 전망이다.

한국처럼 올스타전 취소 가능성도 크다. 이미 각 구단은 6월 19일 개막에 맞춰서 훈련을 시작했다. 우선 일본프로야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먼저 나온 한신이 23일부터 훈련에 임한다. 오릭스는 25일부터 들어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3 12:51: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