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신 후지나미.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일본프로야구 퍼시픽리그가 끝내 4월 개막을 포기했다.

일본 스포츠매체 '스포츠호치'는 1일 퍼시픽리그 6개 구단 사장이 화상 회의를 통해 개막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양대 리그로 센트럴 리그와 퍼시픽 리그가 있다.

퍼시릭 리그에는 소프트뱅크, 세이부, 라쿠텐, 지바 롯데, 닛폰햄, 오릭스가 있다. 각 구단 대표들은 최근 센트럴 리그에 있는 한신 소속 선수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을 보이는 등 확산세가 심해지자 4월 24일 개막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결정을 내렸다.

애시당초 3월 20일에서 한 달 정도가 미뤄진 4월 10일, 그리고 4월 24일로 연기된 일본프로야구 개막일은 이제 5월 중으로 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매체는 "오는 4월 3일 열리는 12개 구단 대표자 회의에서 경기 축소 및 5월 중순 이후의 개막을 고려할 것 같다"고 예측했다.

고토 요시미쓰 소프트뱅크 사장은 "선수 중 확진자가 있고 구단의 활동 중단으로 인해 형평성 문제가 불거졌다. 모든 팀이 위험하기 때문에 12개 구단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없다"라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1 09:36: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