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류현진(32·LA 다저스)이 후반기에 돌입한다. 첫 관문의 상대는 강타선을 보유하고 있는 보스턴이다.

다저스는 오는 1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보스턴과의 원정 3연전을 시작으로 후반기에 첫 행보에 나선다.

지난 10일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등판,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내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제 그의 시선은 후반기로 향한다.

로테이션이 중요하다. 류현진을 포함, 다저스 선발진 중에서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도 올스타전에 나와 1이닝 정도를 던졌다. 누구라도 13일 첫 경기에 선발로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올해는 류현진이 다저스 선발진의 중심이다. 류현진의 루틴과 등판 날짜로 로테이션이 움직인다. 1이닝에 불과했지만, 10일 경기에서 공을 한 차례 던진 류현진이다.

전반기와 마찬가지로 나흘 쉬고 등판하는 류현진의 루틴을 고려한다면 큰 문제 없이 15일 보스턴 경기에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 류현진. ⓒAFPBBNews = News1
류현진에 보스턴은 껄끄러운 팀이다. 작년에 다저스는 월드시리즈에서 보스턴과 만났다. 당시 2차전 선발로 나섰던 류현진은 5회까지 1실점으로 잘 막아냈지만 6회를 넘기지 못하고 만루 위기를 허용, 교체됐다.

이후 불펜으로 나온 매드슨이 류현진이 내보낸 주자에 모두 점수를 허용, 류현진도 4자책으로 월드시리즈 패전 투수가 됐다. 한국인 최초 월드시리즈 등판은 그렇게 허무하게 끝이 났다.

2차전 패배를 포함, 다저스는 보스턴에 맥을 추지 못하며 시리즈 전적 1승 4패로 완벽하게 고개를 숙였다. 1승만 더 했어도 6차전 선발로 나올 가능성이 높았던 류현진의 월드시리즈 두 번째 등판도 그렇게 물거품이 됐다.

설욕의 기회다. 후반기 첫 행보를 잘 내딛어야 시즌 막판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 원정 펜웨이 파크에서 후반기를 시작하는 류현진의 등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0:05: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