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켈리.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전 SK 출신 메릴 켈리(31·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벌써 빅리그 7승째를 따냈다.

켈리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필라델피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로 등판, 7.1이닝 동안 3피안타 무4사구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팀의 3-0 승리를 이끌면서 켈리도 시즌 7승 6패 평균자책점 3.73을 찍었다. 시즌 7승, 팀 내 최다승 선두다. 과정과 결과, 모두 좋았던 피칭이었다.

2회까지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3회는 장타를 내줬지만 실점은 없었다. 이후 큰 위기 없이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고 8회 아웃카운트 2개를 잡고 교체가 됐다.

켈리의 활약은 기대 이상이다. 이전까지 빅리그 경험이 전무했던 유망주였지만 켈리는 지난 2015년부터 작년까지 4년간 KBO리그 SK에서 뛰면서 실력을 키웠다.

특히 작년 SK서 12승 7패 평균자책점 4.09를 기록하며 팀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했고 이후 애리조나와 계약을 맺고 빅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시즌 전까지 켈리의 성공 여부을 점치기 어려웠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기대 이상이다. 지금까지의 행보를 본다면 KBO리그 역수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1:20: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