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보스턴 레드삭스 레전드 데이비드 오티스(44)에 총격을 가한 6명의 용의자가 체포됐다.

AP통신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도미니카공화국 경찰이 현재 용의자 6명을 체포, 나머지 4명의 용의자를 추가로 뒤쫓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경찰청장은 "현재 용의자를 심문 중이며 사건의 진실에 도달할 때까지 수사를 계속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10일 오티스는 고향 도미니카 공화국 수도인 산토 도밍고에서 오토바이를 탄 괴한이 손 총에 맞았다.

외신은 사건을 주도한 용의지가 자신의 아내와 오티스의 불륜을 의심, 살인청부업자를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또다른 경찰 관계자는 살인청부업자에 40만 페소, 약 7800달러(한화 924만원)가 지급이 됐다고 이야기 했다.

오티스는 현지에서 6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은 후, 보스턴으로 이송돼 두 번째 수술을 받았다. 오티스의 아내 티파니는 현재 오티스가 몇 걸음 걸을 수 있을 정도로 호전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1997년 미네소타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데뷔한 오티스는 2003년부터 2016년까지 보스턴에서 꾸준히 뛰었고 2004년, 2007년, 2013년, 세 번에 걸쳐 팀 우승을 안긴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09:48:11   수정시간 : 2019/06/13 10:07: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