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6이닝 1실점의 호투를 펼쳤음에도 평균자책점(ERA)이 상승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ERA 1위를 지켜낸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엔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LA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동안 99구를 던져 1실점 7피안타 무볼넷 6탈삼진 투구 이후 7회말 투수교체됐다. 평균자책점은 6이닝 1실점에도 1.36으로 높아졌고 기존 1.35에서 0.01 상승했다.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내려갔지만 7회말 구원투수가 동점 투런포를 허용한뒤 다저스는 끝내 3-5로 패해 류현진의 10승은 날아갔다.

1회 알버트 푸홀스에게 안타를 맞은뒤 견제구를 통해 아웃을 잡으며 무실점으로 마친 류현진은 2회초 다저스 타선이 3득점을 내며 우세 속에 경기를 진행했다. 2회말 콜 칼훈에게 중앙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맞은 류현진은 하지만 이후 3회는 삼자범퇴, 4회는 안타에 이은 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를 허용했지만 실점없이 마쳤다.

5회가 힘들었다. 연속 안타 이후 진루타 등으로 2사 1,3루의 위기에서 현존 최고 타자 마이크 트라웃을 상대한 류현진은 6구승부 끝에 헛스윙삼진을 잡아내고 포효했다. 6회에는 안타와 몸에 맞는 공으로 2사 1,2루의 위기에서 류현진은 끝내 루킹삼진을 잡아내고 이날 경기를 마쳤다.

비록 팀은 패했고 평균자책점도 올라갔다. 하지만 6이닝 1실점을 하고 올라간 평균자책점이기에 놀랍다. 일반적으로 6이닝 1실점의 투구면 모든 투수들의 평균자책점은 하락한다. 하지만 류현진이 그동안 너무 잘 던져왔기에 6이닝 1실점에도 평균자책점은 0.01 올라갈 정도였다.

그럼에도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위는 지켜냈다. 평균자책점 1.36으로 2위 제이크 오도리지의 1.92와는 0.55가량 차이가 날 정도다. 5월 20일 신시내티 레즈전 이후 약 한달가량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수성해내고 있는 류현진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1 14:34: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