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회말, 좀처럼 실책이 없던 LA다저스 내야가 연속 실책을 저질렀다. 괜찮다. 류현진이 있어 무실점이었다.

7회말, 1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완벽한 병살 코스에서 유격수 코리 시거의 송구실책이 나와 끝났어야할 이닝이 1사 1,3루로 변모했다. 괜찮다. 류현진이 있고 류현진은 기어코 병살타를 다시 만들어내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수비 실책으로 실점 위기가 와도 다저스는 괜찮았다. 그의 명언대로 “수비를 믿지않고” 투수 스스로 해낸 류현진이 있었기에 애리조나를 상대로 영봉승을 거둔 다저스다.

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채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7회까지 104구를 던져 7이닝 무실점 3피안타 무볼넷 2탈삼진의 압도적인 투구를 선보였다. 8회초 자신의 타석에서 대타 교체된 류현진은 결국 팀이 9-0으로 승리해 시즌 9승째를 따냈다.

이날 류현진은 1회부터 수비 실책이 두 개나 나오며 위기를 맞았음에도 실점없이 넘겼다. 3회에는 내야안타 후 송구실책으로 2루까지 진루를 허용하나 했지만 코디 벨린저의 호수비 덕에 2루타가 될 타구를 아웃으로 바꿨고 이후 2루타를 줬음에도 무실점으로 막았다. 2,4,5,6회는 삼자범퇴로 무실점을 이어간 류현진은 4회말 타석에서는 2사 2루에서 중전안타를 때려 타점을 기록하나 했지만 홈플레이트로 달린 주자 러셀 마틴이 홈송구에 잡혀 아쉽게 타점을 올리지 못했다.

100구에 다다랐던 7회가 위험했다. 안타 후 이어진 바르가스와의 대결 때 유격수 땅볼을 유도해 병살타로 이닝을 마치나했다. 하지만 코리 시거가 어이없는 송구실책을 저질러 끝났어야할 이닝이 1사 1,3루로 변모했고 그럼에도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또 병살타를 유도해 기어코 7회마저 무실점으로 마쳐 결국 시즌 9승을 거뒀다.

가히 류현진의 위엄을 느낄 수 있는 투구였다. 특히 다저스 수비진이 실책으로 만들지 말았어야할 위기가 나왔을때도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았다.

1회에는 2사 후 내야수비가 연속 실책을 저질러 1,2루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아무렇지 않다는 듯 매우 가벼운 투수땅볼을 유도해 자신이 위기를 처리했다.

7회에는 1사 1루에서 병살타를 유도했고 완벽한 코스로 갔음에도 코리 시거가 송구실책을 저질렀다. 투수 입장에서는 끝났어야할 이닝이 1사 1,3루 위기가 되니 흔들린만도 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무표정하게 다시 시거에게 향하는 유격수 땅볼을 만들었고 병살타로 끝내 이닝을 마쳤다.

분명 수비 실책으로 인해 크게 흔들릴 수 있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오히려 수비 실책을 덮어주는 투구를 해냈다.

에이스란 본디 자신이 잘 던지는 것을 넘어 수비가 흔들릴때도 그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아니 수비의 실책마저 덮을 정도로 압도적인 투구를 보여주는 선수다. 류현진은 자신이 잘 던지는 것은 물론 수비 실책으로 나온 위기마저 흔들리지 않고 자신의 압도적인 투구로 막아내는 진짜 에이스가 됐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05 13:47: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