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웃어야할까 울어야할까. 홈런은 쳤지만 팀이 3-4 한점차로 뒤지고 있는 7회말 찾아온 1사 만루기회에서 병살타를 치고만 최지만이다.

결국 탬파베이 레이스는 그대로 패했고 비록 홈런은 쳤지만 다시 없을 기회를 놓친 최지만은 분명 아쉬울 수밖에 없는 경기를 했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마이애미주 탬파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서 3-4로 역전패했다.

최지만은 3번 1루수로 선발출전해 1회 뜬공, 4회 볼넷을 얻어냈다. 5회 공격에서 탬파베이는 0-2로 뒤지던 스코어를 오스틴 메도우스의 동점 투런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최지만이 큼지막한 중월솔로포를 치며 3-2 역전에 성공했다. 정중앙으로 쏠린 실투를 놓치지 않은 최지만의 시즌 3호포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최지만은 탬파베이의 영웅이 될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6회초 탬파베이는 2점을 허용하며 3-4 재역전을 당했고 7회말 최지만의 타석을 앞두고 볼넷-안타-볼넷이 나오며 1사 만루의 절호의 역전기회를 잡았다. 최지만은 우완 아담 옥타비노와의 승부에서 2구째 94.4마일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쳤지만 이 공이 투수 옥타비노를 맞고 2루수 정면으로 갔고 곧바로 병살타로 연결되고 말았다. 최악의 경우의 수가 나온 것.

결국 3-4로 뒤진 상황에서 나온 1사 만루의 기회를 병살타로 친 최지만의 타석 이후 더 이상 탬파베이의 역전 기회는 나오지 않았다. 9회말 양키스는 아롤디스 채프먼을 올려 자신들의 4-3 승리를 확정했다.

3타수 1안타(홈런) 1볼넷 1타점 1득점 1삼진의 최지만은 영웅이 될 수 있는 홈런을 치고도 7회말 절호의 역전 기회를 망쳐 팀 패배에 아쉬움을 더하고 말았다. 웃기도 울기도 힘든 최지만의 활약이었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1 11:16:18   수정시간 : 2019/05/11 11:16: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