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7)가 3삼진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오클랜드-알라메다 카운티 콜리시엄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래틱과의 원정경기에서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무안타 3삼진을 기록했다. 이로써 추신수의 타율은 3할2푼9리에서 3할7리로 소폭 하락했다.

첫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2회 2사 3루 기회에서 삼진으로 물러나며 고개를 숙였다. 5회에는 선두타자로 나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6회 2사 1,2루 기회를 맞았지만 7구 승부 끝에 세 번째 삼진을 당했다. 9회에는 무사 2루 상황에 나와 다시 득점 기회를 맞았지만 초구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나며 고개를 숙였다. 결국 추신수는 무안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텍사스는 오클랜드에 5-11로 대패했다. 2회까지 2-2로 팽팽한 승부를 펼쳤던 텍사스는 4회 로리아노-페글리-그로스만-세미엔에게 네 타자 연속 안타를 맞으며 와르르 무너졌다. 이후 데이비스의 적시타로 4회에만 6실점을 허용한 텍사스는 뒤늦게 황웨이지에를 올려 방화에 나섰지만 이미 점수차는 크게 벌어진 뒤였다.

5회 2점을 더 허용한 텍사스는 6회 1,3루 상황에서 포사이드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8회말 핀더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추가 실점을 허용했다.

텍사스는 9회 산타나의 2점 홈런에 이어 마자라와 갈로의 연속 안타로 2사 2,3루 기회를 만들며 추격을 시도했으나, 추가 득점 없이 물러나며 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4:31:3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