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가 9회 대타로 나와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강정호는 2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미국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9회 2사 2루 상황에 대타로 출전,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고 물러났다.

경기 막판 동점을 만들 수 있었던 절호의 기회였다. 1-2로 끌려가던 9회말 콜 터커의 타석 때 대타로 들어선 강정호는 상대 마무리 그렉 홀랜드의 바깥쪽으로 떨어지는 시속 86마일(약 138km)의 슬라이더를 걷어 쳤지만 좌익수 뜬공으로 연결되며 고개를 숙였다.

한 타석이지만 강정호는 명예회복에 실패했다. 타율은 1할4푼까지 떨어졌다.

한편 피츠버그는 애리조나에게 1-2로 패하며 3연패 수렁에 빠졌다. 피츠버그는 2회 1사 1루 상황에서 서벨리의 2루타로 선취점을 올렸으나, 4회 존스의 2루타로 동점을 허용했다. 이후 6회초 2,3루 상황에서 애리조나 데이빗 페랄타의 땅볼을 2루 선택으로 이어가다 3루 주자 다이슨에게 홈 쇄도를 허용하며 역전을 당했다.

결국 피츠버그는 점수를 뒤집지 못한 채 패했다. 시즌 12승 9패를 기록한 피츠버그는 승률 0.571를 기록, 13승 9패의 세인트루이스에게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 자리를 내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4 11:26: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