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올시즌 4경기에 나서 모두 피홈런을 내줬다. 매번 피홈런을 내줬지만 이번만큼은 이해가 됐다. 그 상대가 지난시즌 MVP이자 올시즌 홈런 1위를 내달리고 있는 크리스티안 옐리치였기 때문.

옐리치에게 홈런을 내준 것을 제외하곤 완벽했던 류현진은 옐리치라는 옥에 티로 인해 아쉬움을 남겼다.

류현진은 21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10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2이닝까지 92구를 던져 2실점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9탈삼진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후 올라온 딜런 프롤로가 류현진이 만들어놓고간 2사 1,2루의 상황을 무실점으로 막아 류현진은 5.2이닝 2실점을 확정했다. 팀은 6회까지 0-2로 지고 있어 패전 투수가 될 가능성은 있다.

이날 류현진은 5.2이닝동안 2실점으로 호투했다. 12일만에 부상에서 돌아와 타순이 한바퀴 돌 때까지는 체인지업 위주의 승부를 펼치다 타순이 두바퀴째에 갔을때는 패스트볼 구속을 올려 적극적인 승부로 호투를 펼쳤다.

좋은 투구였고 아웃카운트 17개 중에 절반이 넘는 9개를 탈삼진으로 잡았다는 것이 류현진의 공이 얼마나 속임수가 좋았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12일만에 부상에서 돌아왔고 그 부상이 지난해 시즌을 절반 이상 날리게 했던 사타구니 부상이었다는 점에서 몸상태에 대한 우려는 있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이런 부상에 대한 우려를 완전히 털정도의 투구를 펼쳤다.

그럼에도 아쉬운 것은 옐리치와의 승부였다. 1회 첫 타석때는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3회 2사 후 옐리치와의 두 번째 승부에서 6구째 체인지업이 통타당하며 좌중월 솔로포가 됐다.

6회말에는 옐리치는 또 류현진을 상대로 홈런을 쳤다. 초구를 그대로 잡아당겨 또 솔로포를 만든 것. 지난시즌 MVP이자 올시즌 홈런 1위인 옐리치의 위엄을 새삼 알 수 있었다.

옐리치와의 승부만 빼면 류현진은 5회와 6회 위기를 맞긴 했지만 충분히 훌륭하고 뛰어났다. 하지만 한 타자에게 2피홈런을 내준 것은 물론 내셔널리그 팀득점 1위인 다저스 타선이 하필이면 류현진의 등판경기에 극도로 침묵하며 패전투수가 될 위기에 놓이고 말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0:05:05   수정시간 : 2019/04/21 10:20: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