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류현진(32·LA 다저스)의 시범경기 무실점 행진이 막을 내렸다. 그러나 초반 난조를 딛고 변함없이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였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시범경기에서 4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류현진은 총 5피안타를 허용했으며, 1회부터 실점을 떠안아 지난 3경기 이어왔던 6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이 깨지고 말았다.

그러나 2회부터 3이닝 동안 안정감을 되찾았고, 탈삼진 3개를 추가하는 활약 속에 무사히 본인의 역할을 마쳤다.

1회초 류현진은 선두타자 스콧 셰블러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관심을 모았던 야시엘 푸이그와의 맞대결에서도 우전 안타를 내준데 이어 스쿠터 지넷에게까지 3연속 안타를 얻어맞았다.

계속된 무사 만루 위기에서 제시 윈커에게 유격수 땅볼을 이끌어내며 2주 주자를 처리했지만 3루 주자의 득점까지 막아내진 못했다. 또한 계속된 1사 1, 2루에서 데릭 디트리히를 1루수 땅볼로 묶었지만 호세 페라사에게 좌전 안타를 얻어맞아 2실점 째를 떠안았다. 터커 반하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힘겹게 1회를 매듭지었다.

하지만 류현진은 2회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유격수 땅볼, 필립 어빈을 삼진, 셰블러를 유격수 땅볼로 각각 처리하며 빠르게 페이스를 되찾았다.

3회에도 탈삼진 1개를 포함해 삼자범퇴를 기록한 류현진은 4회 역시 2사 후 반하트에게 내야안타를 내줬을 뿐 이글레시아스를 범타로 묶어 3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한편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1.80(10이닝 2자책점)이 됐으며, 다저스는 신시내티와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09:13:0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