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최지만(27)이 두 경기 연속 안타를 쳐내지 못했다.

최지만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홈경기에서 선발 3번 겸 지명타자로 나와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지난 8일 볼티모어전을 시작으로 13일 클리블랜드전까지 5경기 연속 안타를 쳐냈던 최지만은 15일 오클랜드전에서 무안타, 그리고 이날 역시 안타를 쳐내지 못했다.

1회는 몸에 맞는 공을 출루했지만, 이어 나선 3회는 유격수 앞 땅볼로 물러났고 5회에도 중견수 뜬공, 7회마저도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이날 무안타로 최지만의 시즌 타율은 기존 2할7푼3리에서 168타수 45안타 타율2할6푼8리로 떨어졌다. 한편, 팀은 7-5로 오클랜드를 누르고 승리를 가져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10:48:0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