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이 결승 투런포로 시즌 9호 홈런을 장식했다.

최지만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2삼진으로 활약했다.

최지만의 타율은 2할7푼4리에서 2할8푼으로 소폭 상승했다.

1회말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클리블랜드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의 초구를 쳐 가운데 담을 넘어가는 결승 홈런을 터트렸다.

3회와 6회는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3-1로 앞선 8회 1사 마지막 타석에서 우전안타를 기록했다. 후속타의 불발로 득점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최지만은 이날 홈런과 안타를 동시에 기록하며 5경기 연속 안타와 11경기 연속 출루를 이어갔다.

최지만은 경기 후 “모든 타석에서 홈런을 칠 수만 있다면 환상적인 기분일 것”이라며 “특히 오늘의 (블레이크) 스넬의 승리에 기여해서 기쁘다”고 전했다. 스넬은 이날 시즌 19승째를 올리며 평균자책점을 2.03으로 낮췄다.

이어 “사이영상 경쟁 중인 스넬이 시즌 마지막에는 꼭 상을 받았으면 한다”며 “그에게 승리를 선사했다는 게 기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한편 탬파베이는 이날 3-1로 승리, 80승 65패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9:56: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