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매니 마차도를 3구 삼진으로 잡아낸 오승환이 LA다저스전에서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12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콜로라도의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의 홈경기에서 콜로라도 로키스가 0-2로 뒤진 8회초 등판해 1이닝 무실점 1탈삼진을 기록했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2.59다.

8회초 선발투수 카일 프리랜드에 이어 두번째 투수로 등판한 오승환은 선두타자였던 마차도를 상대로 3구 삼진으로 잡아냈다. 3번 모두 헛스윙이었고 모두 커터성 공이었다.

이후 저스틴 터너를 상대로는 1루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잡은 오승환은 엔리케 에르난데스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으며 가볍게 1이닝을 막아냈다.

0-2로 뒤지던 콜로라도는 9회말 2사 후 1,3루 상황에서 라이언 맥마혼의 역전 끝내기 쓰리런 홈런이 터지며 3-2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2:48: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