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최지만(27·탬파베이 레이스)의 방망이가 조용했다.

최지만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 2할2푼1리로 하락했다.

1회말 1사 1루 첫 타석에서 선 최지만은 3루 땅볼로 물러났다.

최지만은 4회 1사 무주자 상황에서 다시 타석에 섰지만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선두타자로 나선 7회에는 1루와 2루 사이로 날카로운 타구를 날렸지만 볼티모어의 2루수 조나단 비야르가 호수비로 처리하며 아웃됐다.

3-3 동점이던 8회 최지만은 1사 1, 2루서 네 번째 타석을 맞았지만 C.J. 크론과 교체되며 무안타를 기록했다. 크론은 8구 승부 끝에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날 탬파베이는 볼티모어에 4-5로 패하며 57승 57패를 기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9 11:24:2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