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돌부처’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15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오승환은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홈경기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 2-3으로 뒤진 7회초에 등판해 1이닝동안 12개를 던져 무실점 무피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첫 타자 그레고리 폴랑코에게 볼넷을 내줬다. 슬라이더 제구가 흔들렸다. 하지만 오승환은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후속타자 프란시스코 세르벨리를 시속 146㎞ 직구로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콜린 모란에게도 시속 146㎞ 직구를 구사해 땅볼을 유도, 직접 공을 잡아 아웃시켰다.

오승환은 마지막 타자 아담 프레이저에게는 커브를 연속해서 3개 던진 뒤 시속 146㎞ 직구를 날리며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 이닝을 마무리했다.

오승환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이던 7월 7일 뉴욕 양키스전부터 15경기 14.2이닝 무실점을 기록 중이다. 특히 콜로라도 이적 후 '투수들의 무덤'이라고 불리는 쿠어스필드에서도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시즌 평균자책점을 2.38에서 2.33으로 좋아졌다.

무실점으로 1이닝을 마친 오승환은 8회 애덤 오타비노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오타비노가 1실점을 기록하며 콜로라도는 피츠버그에 3-4로 패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9 09:20:54   수정시간 : 2018/08/09 09:22: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