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간만에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 불펜에서 공 25개를 던지며 몸을 풀었다.

미국 롱비치 프레스 텔레그램은 "류현진이 불펜 피칭 25개를 했다. 3∼5일 뒤 다시 불펜 피칭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저스 로버츠 감독은 "투구 강도와 투구 수를 꾸준히 늘려가길 바란다"라고 이야기 했다.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등판했던 류현진은 2회 공을 던지다가 사타구니 부상을 당했다. 근육에 큰 부상을 입은 류현진은 아쉽게 물러났다.

특히나 6경기 3승 평균자책점 2.12을 기록, 한참 페이스가 좋았기에 부상이 더욱 안타까웠다. 곧바로 10일짜리 부상 명단에 들어간 그는 6월 3일이 60일짜리 부상자 명단으로 이동했다.

이후 회복과 가벼운 피칭을 번갈아 하며 페이스를 끌어올렸고 14일 역시 불펜에서 가볍게 공을 던지는데 성공했다. 아직 류현진의 빅리그 복귀 시점은 명확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1:04:36   수정시간 : 2018/07/14 11:05: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