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회 대부분의 패스트볼이 91,92마일대를 형성했다. 이상하게도 구속이 안나왔고 결국 실점도 했다. 하지만 점점 공이 좋아지던 오타니 쇼헤이는 결국 5회 던진 마지막공 83구째 공에서 무려 100.1마일의 패스트볼을 포수 미트에 꽂아넣었다. 그야말로 던질수록 무서운 오타니였다.

오타니 쇼헤이는 3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1실점 3피안타 3볼넷 5탈삼진을 기록한 후 두 번의 우천지연 끝에 5회까지 던진 후 승패 없이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날 오타니는 1회, 생각보다 구속도 나오지 않고 변화구 각도 그리 뛰어나지 못하며 불안함을 남겼다. 선두타자 볼넷-유격수뜬공-도루-삼진-볼넷으로 2사 1,2루의 위기에 놓였다. 결국 5번 타자 니코 구드럼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으며 오타니는 1회부터 한점을 내준채 시작해야했다.

구속도 선두타자에 던진 초구 95.2마일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패스트볼이 91~92마일 사이에 머물면서 좀처럼 자신의 강점인 강속구가 나오지 않는 모양새였다. 하지만 2회 오타니는 93~94마일대로 패스트볼을 끌어올리면서 슬라이더-스플리터를 적절히 섞은 투구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3회 역시 펜스를 직격하는 2루타를 맞은 것을 제외하곤 또 구속을 올린 96~97마일대의 패스트볼과 스플리터-슬라이더-커브 조합으로 무실점으로 막았고 4회에도 같은 패턴으로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4회 종료 후 약 20분간의 우천 지연이 있어 팔이 식지 않았을지 우려됐지만 오타니는 첫 두 타자를 삼진-중견수 뜬공으로 잡으며 별 탈 없나 했다. 그러나 2사 후 볼넷-2루타로 2사 2,3루 위기에 빠졌지만 마지막 타자였던 제이머 칸델라리오에게 4구 99마일, 5구 100마일짜리 패스트볼로 투수 땅볼을 만들어내며 위기를 탈출했다.

결국 오타니는 1회에는 91,92마일 수준의 패스트볼을 던지며 몸이 덜 풀린 모습이었지만 2,3,4회 갈수록 구속을 끌어올리더니 이날 경기 마지막 공이었던 83구째 공에서는 100마일을 끝내 찍어내며 던질수록 무서운 투수임을 내보였다.

일반적으로 투수는 던질수록 구속이 줄어들고 힘겨워하지만 오타니는 던질수록 더 공이 날카로워지고 빨라지는 변종임이 이날 경기를 통해 다시금 증명됐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31 11:09: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