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출루 머신’의 위용을 제대로 떨쳤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3타수 2안타 3득점 2볼넷 1도루를 기록하는 맹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선발 2번 우익수로 출전한 추신수는 0-3으로 뒤진 1회 1사 후 첫 타석부터 양키스 선발 C.C 사바시아로부터 볼넷을 골라내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이어 2사 후 노마 마자라의 타석 때는 2루 도루까지 성공시키며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마자라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으나 추신수는 4회 대반격의 신호탄을 다시 한 번 쏘아 올렸다. 선두타자로 나서 사바시아의 2구째 시속 86.7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중전 안타를 때려내며 일찌감치 멀티 출루를 완성시켰다. 이번에는 1사 후 마자라가 우중월 투런포를 때려내며 득점까지 추가했고, 텍사스도 4회 5점을 뽑아내며 5-4 역전에 성공했다.

추신수의 상승세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양키스가 5회초 다시 6점을 추가해 재역전을 이뤄냈지만 5회말 중전 안타에 이어 아이재아 키너-팔레파의 우익선상 3루타 때 두 번째 득점을 기록하며 다시 한 번 추격의 선봉에 섰다.

6회 역시 추신수는 1사 1, 2루 기회에서 볼넷을 골라내며 이날 4번째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텍사스 타선이 계속해서 불을 뿜었고, 쥬릭슨 프로파의 2루타 때 개인 3득점째를 기록하는 성과를 남겼다. 결국 텍사스는 6회 11-10으로 또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이날 맹활약으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2할4푼9리에서 2할5푼5리(192타수 49안타), 출루율은 3할3푼5리에서 3할4푼7리까지 끌어올렸다. 시즌 3번째 4출루 경기를 했을 뿐 아니라 10경기 연속 출루 행진도 이어갔다.

한편 텍사스는 양키스를 12-10으로 꺾고 시즌 20승(31패) 고지를 밟았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4 11:46: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