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올시즌 최악투를 남겼다.

오승환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서 0.2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실점으로 무너졌다.

이로써 지난 2일 미네소타전부터 이어지던 오승환의 6경기 연속 무실점 행진이 막을 내렸다. 평균자책점도 1.45에서 2.79로 수직 상승했다.

1-3으로 뒤진 5회초 무사 1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오승환은 첫 상대인 크리스 데이비스에게 좌전 안타를 얻어맞으며 실점 위기에 놓였다.

이어 맷 올슨과 1스트라이크-2볼 카운트에서 카운트를 잡기 위해 시속 119km/h짜리 커브를 던졌다. 하지만 올슨은 지체없이 배트를 내돌렸고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 아치를 그려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오승환은 맷 채프먼에게도 좌월 2루타를 맞고 계속 위기에 몰렸다. 스티븐 피스코티를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고비를 넘기는 듯 했으나 더스틴 파울러에게 우전 적시타를 맞으며 1-7 리드를 내줬다.

이후 루크로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으며 다시 안정세에 돌입하나 했지만 마르커스 세미언에게 볼넷을 헌납하며 이닝을 매듭짓지 못했다.

결국 토론토 벤치는 2사 1, 2루 상황에서 오승환을 마운드에서 내렸다. 오승환에 이어 구원 등판한 에런 루프가 맷 조이스를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며 오승환의 자책점은 늘지 않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38: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