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전영민 기자]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시범 경기 9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 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2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텍사스는 팀을 두 개로 나눠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캔자스시티와 경기를 치렀다. 추신수를 비롯해 주전급 선수는 캔자스시티와의 야간 경기에 출전했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출루 본능’을 보였다. 1회초 선두타자 딜라이노 드실즈가 안타로 출루한 뒤 2루를 훔쳤고, 추신수는 차분하게 볼 4개를 지켜보며 1루 베이스를 밟았다.

이어 상대 실책으로 2루에 도착한 추신수는 엘비스 앤드루스의 내야 땅볼, 아드리안 벨트레의 희생플라이에 홈을 밟았다.

팀이 4-0으로 앞선 2회 2사 후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다시 한 번 볼넷을 골라냈지만 후속 타자의 침묵으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4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우익수 앞 안타로 추가했다. 추신수는 앤드루스의 안타에 힘입어 2루까지 진루에 성공했지만 추가 진루는 없었다.

6회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된 추신수는 데스틴 후드와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시범경기 10경기에 출전한 추신수는 22타수 8안타 1홈런 타율 3할6푼4리 6타점 6득점 OPS(출루율+장타율) 1.058을 기록하며 실력을 입증하고 있다. 특히 출루율은 5할까지 끌어올렸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4:19: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