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추추트레인’의 시동이 걸렸다. 추신수가 시범경기에서 초구만 때려 3타수 3안타(2루타 1) 2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추신수는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의 호나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오클랜드 에슬레틱스와의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좌완투수 션 마내아를 선발투수로 상대한 추신수는 1회초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맞은 첫 타석에서 초구 바깥쪽으로 던진 공을 밀어쳐 좌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후속타자의 불발로 득점은 하지 못한 추신수는 3회초 자신의 직전타석에서 트레버 플루프의 솔로홈런으로 1-0 앞선 상황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았다.

3회에는 좌투수 에릭 조키스로 오클랜드는 투수를 바꿨다. 추신수는 또 가운데로 몰린 초구를 공략해 2루수 방면 내야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타석 역시 득점으로 이어가진 못했다.

5회 맞이한 세 번째 타석이 백미였다. 우완 앤드류 트리그스로 바뀐 후 볼넷-안타로 무사 1,3루의 타점 기회가 추신수에게 주어진 것. 추신수는 또 가운데로 몰린 초구를 중견수 방면 큼지막한 뜬공을 만들어냈고 2루타가 됐다. 1,3루 주자 모두 홈플레이트를 밟으며 추신수는 2타점을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4할6푼2리가 됐다.

3번의 타석에서 모두 초구를 공략해 3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한 추신수는 8회초 자신의 타석에서 후안 센테뇨와 교체되며 이날 경기를 마쳤다. 텍사스는 7회말까지 3-2로 앞서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07 07:07: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