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에스테반 로아이사.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서 박찬호와 같은 유니폼을 입었던 에스테반 로아이사(47)가 마약 판매 혐의로 체포된 후, 보석금을 내고 석방됐다.

미국 ESPN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로아이사가 코카인으로 보이는 백색 가루 20㎏을 소지 중 경찰에 체포됐다. 소지 뿐 아니라 판매하려는 혐의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아이사가 소지한 코카인으로 추정되는 백색 가루의 가치는 대략 50만 달러(약 5억 4000만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 경찰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 인근에서 마약을 판매하려던 로아이사를 덮쳤고 차에서 코카인으로 추정된 가루를 발견한 뒤에 그가 단기로 대여한 집을 수색했고 더 많은 양의 코카인을 찾았다.

로아이사는 곧바로 보석금 20만달러(약 2억 1700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추후 그는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로아이사는 지난 1994년 메이저리그에 데뷔, 2008년까지 빅리그에서 뛰었고 빅리그 통산 성적은 377경기 출전에 2099이닝 126승 114패 평균자책점 4.65를 찍었다.

지난 2003년과 2004년에는 올스타로 선정 되기도 했고, 2008년에는 LA 다저스에서 박찬호와 함께 마운드에서 뛰기도 했다.

ESPN은 "로아이사가 왜 마약에 손을 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09:51:2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