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호시노 센이치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이글스 부회장이 별세했다. 향년 70세.

일본 언론은 4일 호시노 부회장이 알려지지 않은 이유로 별세했다는 갑작스러운 부고를 6일 전했다. 호시노 부회장은 암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호시노 감독이 마지막으로 공식 석상에 얼굴을 비춘 것은 지난해 11월 28일 도쿄에서 일본프로야구 명예의 전당 입회 축하회였다.

주니치 드래건스의 에이스 투수였던 그는 선수 시절 통산 146승을 거두고 최고의 투수에게 주는 사와무라상을 거머쥔 스타였다.은퇴 후에는 주니치 드래건스, 한신 타이거스, 라쿠텐 등 3개의 각기 다른 팀 감독을 맡아 4차례 리그 우승을 거두기도 했다.

특히 현 한국대표팀 감독인 선동열 감독과의 인연이 한국에서는 화제였다. 1996∼1999년 선 감독이 주니치 마무리투수로 활약할 때 호시노 부회장은 감독으로 엄격하게 그를 다뤘다. 국내 최고의 선수였던 선동열에게 2군행을 굴욕을 안기기도 했었다.

이후 이종범, 이상훈 등도 주니치에서 호시노 감독의 지도를 받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06 09:53:4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