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양키스가 좌완 사바시아(37)와 1000만 달러(한화 약 109억원)에 재계약 했다.

MLB닷컴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사바시아의 에이전트를 인용해 사바시아가 양키스와 1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양키스는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다.

지난 2001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빅리그 데뷔를 한 사바시아는 2008년 밀워키를 거쳐 2009년부터 양키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양키스 입단 첫 해에 19승 8패를 기록,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어냈다. 무릎이 계속 좋지 않지만 올해 27경기에 나서 14승 5패 평균자책점 3.69를 기록했다.

또한 올해 가을야구 아메리칸 디비전 시리즈에서도 사바시아는 클리블랜드를 상대로 4.1이닝 9탈삼진을 기록하는 등, 맹활약을 보였다.

사바시아는 빅리그에서 무려 17시즌을 뛰며 통산 237승 146패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 중이다. 현역 투수 중에서는 바톨로 콜론에 이어 두 번째로 승수가 많다.

또한 현역 투수 중 포스트시즌 다승 2위(10승), 이닝 3위(126⅓이닝), 탈삼진 4위(120개)를 기록하는 등, 가을에 특히나 강한 사바시아다.

사바시아의 에이전트는 "사바시아는 자신이 해야 할 과업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했다. 사바시아는 다른 좋은 제안들도 받았지만, 그는 양키스로 돌아가서 우승하기를 원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동료들과 클럽하우스, 양키스의 행보를 사랑한다. 양키스 팬들에게 또 다른 우승을 가져다주고 싶어한다"고 이야기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17 12:08: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