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시카고 컵스가 승부처 집중력에서 한 발 앞섰다. 챔피언십시리즈 티켓도 결국 컵스에게 돌아갔다.

컵스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2017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9-8로 승리했다.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는 컵스는 이날 승리로 워싱턴을 시리즈 전적 3승2패로 누르고 다저스와 월드시리즈로 향하는 길목에서 만나게 됐다.

양 팀 모두 1~4차전과 달리 활발한 타격감을 과시하면서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혈투가 이어졌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쪽은 결국 집중력에서 좀 더 앞선 컵스였다.

컵스는 7회초까지 3점 차로 앞서며 서서히 승기를 잡는 듯 했지만 7회말 1점을 허용한데 이어 8회에도 대니얼 머피와 앤서니 렌던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해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처지에 놓였다. 마무리 웨이드 데이비스가 대타 애덤 린드로부터 병살타를 이끌어내며 큰 고비를 넘기는 듯 했지만 2사 3루에서 마이클 타일러에게 적시타를 허용해 어느덧 1점 차까지 쫓겼다.

위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호세 로바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면서 역전 주자까지 내보낸 것. 데이비스가 4차전에서도 그랜드슬램을 얻어맞는 등 난조를 보였기 때문에 워싱턴에게는 최대 기회나 다름없었고, 컵스에게는 최대 고비였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 집중력 있는 수비 하나가 양 팀의 명암을 완전히 갈랐다. 1루 주자 로바톤의 리드 폭이 넓은 것을 확인한 컵스 포수 윌슨 콘트레라스가 견제를 시도했고, 1루수 앤소니 리조가 태그를 통해 주자를 아웃시켰다.

최초 세이프 판정이 나왔지만 느린 화면으로 확인한 결과 로바톤의 발이 순간적으로 떨어진 것이 포착됐다. 결국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으로 번복이 되면서 그대로 이닝이 종료됐다. 마지막 순간까지 태그를 이어간 리조의 집중력이 빛났다.

큰 위기에 몰렸던 데이비스도 호수비 덕분에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 9회말 탈삼진 2개를 솎아내는 등 삼자범퇴로 워싱턴의 마지막 반격을 차단했다.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4:21: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