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박대웅 기자] 류현진(30·LA 다저스)의 선발 등판 날짜가 정해졌다.

MLB닷컴 다저스 담당 켄 거닉 기자는 13일(이하 한국시간) 본인의 SNS를 통해 “류현진이 18일 선발로 등판한다”고 밝혔다. 바로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 경기다.

당초 류현진은 12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로테이션에서 류현진을 한 차례 거르면서 휴식을 취했다.

이후 워싱턴전 등판도 무산되는 분위기였다. 12일 경기를 앞두고 로버츠 감독이 16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워싱턴과의 3연전 때 알렉스 우드, 리치 힐, 마에다 겐타를 선발로 확정했다고 밝혔기 때문. 선발 등판이 계속 미뤄지면서 불펜 강등을 비롯한 여러 추측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의 18일 등판을 새롭게 언급하면서 혼란스러운 상황이 모두 정리됐다. 류현진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 6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이후 12일 만에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앞서 류현진은 6월6일 워싱턴을 상대로 올시즌 첫 7이닝을 소화했지만 7피안타 4실점을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그러나 워싱턴은 본인의 진가를 증명하기 좋은 팀이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우승을 확정지은 워싱턴을 상대로 호투를 펼칠 경우 ‘강팀에 약하다’는 인식도 애리조나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확실히 걷어낼 수 있게 된다. 특히 최근 다저스 분위기가 매우 좋지 못하기 때문에 포스트시즌 선발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는 발판을 마련할 수도 있다.

류현진은 13일로 예정돼 있던 시뮬레이션 게임을 불펜 피칭으로 대체하면서 컨디션을 점검했다. 전날 다저스가 샌프란시스코와 ‘무박 2일’ 경기를 하면서 그 여파가 류현진의 일정에도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다음 등판까지 충분한 휴식을 취하기 때문에 시즌 막판 집중력을 다시 한 번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공교롭게도 팀 분위기가 좋지 못한 현 시점에 배지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와의 열애 사실이 공개되면서 여러모로 어수선한 상황에 놓여있는 류현진이다.

한편 다저스는 13일 클레이튼 커쇼의 투타 맹활약을 통해 샌프란시스코를 5-3으로 꺾고 11연패 수렁에서 벗어났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5:40:1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