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더블헤더(DH) 1차전에서는 선발로 나와 시즌 16호 2루타를 쳤지만 대타로 나온 2차전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원정경기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더블헤더(DH) 1차전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올렸다.

텍사스와 애틀랜타는 전날 우천취소로 경기가 취소돼 이날 하루에 두 경기를 치르는 더블헤더를 갖게 됐다.

더블헤더 2차전에서는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지만 대타로 나와 땅볼을 쳤다.

두 경기 결과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2할6푼4리에서 2할6푼3리(472타수 124안타)로 소폭 하락했다.

추신수는 이날 더블헤더 1차전에서 애틀랜타 선발 투수로 나온 루이스 고하라 공략에 실패했다. 1회초 첫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 3회는 중견수 뜬공, 4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그러나 9-4로 앞선 6회초 2루에서 바뀐 상대 투수 맷 위슬러의 초구를 때려 좌익수 방면 2루타를 터뜨렸다. 추신수의 2루타에 2루 주자 딜라이노 드실즈가 홈을 밟았다. 올 시즌 16번째 2루타를 친 추신수는 2경기 연속 안타 생산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타점을 기록한데 이어 득점을 올리는데도 성공했다. 다음 타자 엘비스 앤드루스의 좌전안타로 3루에 안착한 뒤 카를로스 고메스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홈을 밟았다.

11-5로 앞서가는 8회 1루 상황 추신수는 유격수 직선타로 타석을 마친 뒤 교체됐고 텍사스는 애틀랜타를 12-8로 이겨 3연승을 달렸다.

더블헤더 2차전에서 추신수는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지만 대타로 타석에 섰다.

추신수는 4-5로 뒤진 8회초 2사 1루에 투수 제이크 디크먼의 대타로 나와 상대 불펜 호세 라미레스를 상대했지만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이후 8회말 투수 토니 바넷과 교체됐다.

텍사스는 4-5로 패해 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07 13:08:1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