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병호(왼쪽)와 최지만.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9월 빅리그 승격에 도전하는 박병호(30)가 안타 생산을 재개한 반면 최지만(26)은 무안타로 침묵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트리플A 구단인 로체스터 레드윙스 소속 박병호는 2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무식의 PNC필드에서 열린 스크랜턴/윌크스베리 레일라이더스(뉴욕 양키스 산하)전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전날 3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박병호는 이날 안타를 때려내며 트리플A 타율을 2할4푼9리(397타수 99안타)로 유지했다.

박병호는 0-1로 뒤진 2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상대 우완 선발 브라이언 미첼의 2구에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0-3으로 점수차가 벌어진 4회 1사 1루에서도 박병호는 투수 앞 땅볼을 쳤지만 1루 주자 다니엘 팔카를 2루로 진루시킬 수 있었다.

세 번째 타석에서 기다리던 안타가 터졌다.

박병호는 2-5로 밀리던 6회 1사에서 내야안타를 만들어냈다. 타구가 3루수 글러브를 맞고 굴절된 행운의 안타였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8회 2사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타석을 마쳤다.

한편 상대 팀 스크랜턴/윌크스베리에서 뛰는 최지만은 4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최지만은 시즌 타율이 2할9푼3리에서 2할8푼9리(270타수 78안타)로 하락했다.

경기는 스크랜턴/윌크스베리의 5-3 승리로 끝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29 14:39: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