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미국 매체가 후반기 상승세를 유지하던 류현진(30·LA 다저스)의 기량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맞아 다소 주춤했음을 언급했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오전 10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2017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그는 5이닝동안 총 108개의 공을 던져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1-3으로 끌려가던 6회초 시작과 동시에 강판됐던 류현진은 경기 한 때 패전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다저스는 뒤늦게 폭발한 타선을 앞세워 6-3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시즌 7번째 ‘노 디시전’ 경기를 치렀다.

류현진은 이날 경기 3회에 첫 실점을 내주면서 지난달 25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5회부터 이어져 왔던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을 17이닝에서 마감해야 했다. 이후 4회와 5회 모두 한 점씩 헌납하면서 다소 아쉬움이 남는 경기를 펼쳤다.

미국 매체 역시 류현진이 이날 보여준 기량에 아쉬움을 표했다. CBS 스포츠는 경기 후 “최근 2경기에서 모두 7이닝 무실점은 물론 경기 마다 7탈삼진 이상을 기록했던 류현진이 다소 약체로 평가받았던 샌디에이고 타선을 만났음에도 현실로 돌아왔다”라고 전했다. 최근 흠 잡을 데 없이 완벽했던 그가 끝내 빈틈을 보였다는 것.

하지만 최악의 경기는 피했다는 것이 이 매체의 견해. CBS 스포츠는 “그럼에도 류현진은 빅이닝 만큼은 피했다. 하지만 샌디에이고 타선은 3회부터 5회까지 점수를 내며 따라붙었다. 효율성 면에서 어려움을 겪었던 류현진은 5회를 버티는데 108개의 투구수를 기록했다. 그는 디트로이트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5:58:18   수정시간 : 2017/08/13 15:58: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