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미국 매체가 류현진(30·LA 다저스)의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선발 등판 경기를 접한 뒤 평이한 평가를 내렸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오전 10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2017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그는 5이닝동안 총 108개의 공을 던져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그는 1-3으로 끌려가던 6회초 시작과 동시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시즌 7패 위기에 내몰렸다. 그러나 6회말에만 3점을 뽑아낸 팀 타선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다저스는 이후 2점을 추가하며 6-3 승리를 거뒀다. 류현진은 시즌 7번째 노 디시전 경기를 기록했다.

류현진이 앞선 2경기에서 모두 7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던 탓에 이날 경기는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 하지만 2회까지는 실점을 하지 않았고, 3회부터는 매 이닝 1점씩만 내줬기에 최악의 경기력은 아니었다.

미국 LA 지역지인 LA 타임스 역시 비슷한 견해를 보였다. LA 타임스의 빌 샤이킨 기자는 샌디에이고전을 지켜본 뒤, 사실상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된 다저스의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을 예상했다. 이 대목에서 류현진의 이름이 등장했다.

이 매체는 “만약 클레이튼 커쇼가 부상에서 돌아온다면 다저스는 아마도 다르빗슈 유, 리치 힐, 알렉스 우드를 차례로 포스트시즌 기간 선발 투수로 활용할 전망이다. 하지만 류현진과 마에다 켄타 역시 여전히 선발진의 한 자리를 꿰찰 수 있다. 최근 두 선수는 모두 잘 던져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샌디에이고전 직후였던 만큼, 빌 샤이킨 기자는 마에다 대신 류현진의 최근 활약상과 이날 경기 총평을 간단히 남겼다. 그는 “류현진은 이날 경기 전까지 후반기에만 0.9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고, 이전 경기들을 통해 15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샌디에이고전은 순탄치 못했지만,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진 않았다. 그는 5이닝 동안 108개의 공을 던졌다. 그는 2회까지 실점하지 않으면서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을 17이닝까지 늘렸지만, 3회부터 매 이닝 한 점씩 헌납했다. 5회 윌 마이어스에게 맞은 홈런을 포함해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만 7피안타를 기록했다”라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4:26:4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