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A 다저스의 류현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현 기자] 2017시즌 LA 다저스에서 가장 불운한 선발 투수인 류현진(30)이 이번에도 빈약한 득점 지원에 고개를 숙였다.

류현진은 13일(이하 한국시각)오전 10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디에이고와의 2017 메이저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그는 5이닝동안 총 108개의 공을 던져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다소 부진했던 류현진은 1-3으로 끌려가던 6회초 마운드에서 내려가 패전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1-3으로 끌려가던 6회말 코리 시거의 2타점 적시타가 터지면서 그의 경기는 ‘노 디시전’ 처리 됐다.

이날 경기 1회까지만 하더라도 류현진은 화끈한 팀 타선의 득점 지원을 기대했다. 실제로 0-0으로 맞선 1회말 무사 1,3루에서 저스틴 터너가 우익수 희생플라이를 기록할 때만 하더라도 다저스 타선의 흐름은 준수했다.

하지만 다저스 타선은 류현진이 버텼던 5회까지 무려 8명의 타자들이 출루했으나, 득점은 단 1점에 불과했다. 득점권에서 수차례 침묵을 지켰기 때문. 1회 1사 1,2루에서 무득점에 그친 것을 시작으로 3회에는 2사 2,3루에서 작 피더슨이 2루수 땅볼에 그쳤다.

심지어 5회말에는 샌디에이고 선발 투수 줄리스 차신이 3볼넷을 기록할 정도로 스스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피더슨은 2사 만루 찬스에서 또다시 2루수 땅볼을 때렸다. 타선이 3차례의 결정적 기회를 놓치면서 류현진은 패전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이 3회 이후 매 이닝 1점씩 내준 것도 문제였지만 이날 경기는 올시즌 558타점으로 내셔널리그 팀타점 3위이지만 득점권 타율이 2할5푼8리로 내셔널리그 10위에 그친 다저스 타선의 약점이 드러나는 경기이기도 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단 1점의 득점지원만 받은 채 마무리 했다. 다저스 내에서 가장 불운한 선발 투수인 그는 시즌 7번째로 2점 이하의 득점지원 경기를 치렀다. 올시즌 그의 선발등판 경기가 총 17차례인 것을 감안한다면 타선 침묵 속에서 경기를 펼친 일이 상당히 잦은 편이다. 2경기 당 1번꼴로 2점 이하의 득점 지원 속에서 투구를 펼치는 그다.

다저스 선발진 내에서 가장 적은 승수만 챙긴 선수는 류현진. 하지만 그를 쉽게 비판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빈약한 득점 지원 때문이다. 류현진은 경기 당 평균 3.63점의 지원만 받은채 시즌을 치르고 있다. 이는 15승에 성공한 클레이튼 커쇼(5.41점), 14승을 올린 성공한 알렉스 우드(6.77점) 10승 고지를 밟은 마에다 켄타(6.57점)와 크게 비교되는 수치. 류현진을 제외한다면 가장 저조한 득점 지원 속에서 투구를 펼쳤던 동료 리치 힐마저 경기당 평균 4.75점을 지원 받고 있다.

심지어 다저스 타선은 6회말 코리 시거의 2타점 우전 적시타를 앞세워 동점은 물론 4-3 역전까지 성공했다. 류현진 입장에서는 야속하기만 한 뒤늦은 타선 각성이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12:56:1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