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추신수가 좌완투수를 상대로 안타 2개를 만들어내며 사실상 시즌 포기를 선언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분발을 촉구했다.

추신수는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의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홈경기에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팀은 5-1로 승리했다.

전날 경기에서 4타수 3안타 1몸에 맞는 공으로 타격감을 한껏 끌어올렸던 추신수는 1회부터 타격감을 이어갔다.

1번타자로 나온 델리노 드쉴즈가 리드오프 홈런을 뽑아낸 후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좌완선발 에리엘 미란다(7승4패 ERA 4.31)의 2-0의 볼카운트에서 3구째 93마일 패스트볼이 한가운데로 들어오자 우익수방면으로 잡아당겨 안타를 만들어냈다. 그러나 이후 깊숙한 중견수 뜬공때 과감하게 2루로 내달리다 중견수의 강한 송구에 잡히는 주루실수를 범했다.

4회 맞이한 두 번째 타석에서도 추신수의 방망이는 식을 줄 몰랐다. 추신수는 우익수방면으로 깊숙하게 시프트 되어있는 2루수를 뚫어내는 강습타구로 또 다시 우전안타를 만들었다. 1루에 나간 추신수는 이후 폭투로 2루로 갔고 이어지는 엘비스 앤드루스의 우중간 담장 맞추는 2루타 때 3루로 갔다. 이 2루타는 중견수에게 잡힐 뻔도 했던 타구였기에 3루밖에 가지 못했고 이후 추신수는 희생플라이로 홈 플레이트를 밟으며 팀에 2-1 리드를 안겼다.

추신수는 6회 또 잡아당겨 2루수 수비 실책으로 출루했고 이어진 앤드루스의 2점홈런에 2득점째를 기록했다. 텍사스는 6-1로 앞서던 6회말 갑작스러운 강우로 경기가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하지만 약 30여분의 기다림 끝에 경기는 재개됐다.

8회말 맞이한 네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이날 4타수 2안타 2득점으로 이틀 연속 멀티히트 이상의 경기를 기록하며 경기를 마쳤다.

올 시즌 좌투수를 상대로 2할3푼7리의 타율에 불과한 추신수는 이날 좌완선발을 상대로 2안타를 만들어내는 분전을 했다. 하지만 팀은 트레이드 마감일에 다르빗슈 유와 조나선 루크로이 등을 보내며 사실상 시즌 포기를 선언했다. 51승56패가 된 텍사스에서 그나마 기댈 곳은 추신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3 12:43:26   수정시간 : 2017/08/03 12:46: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