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필라델피아로 트레이드된 김현수(왼쪽)와 김현수 트레이드의 핵심선수였던 제레미 헬릭슨의 볼티모어 데뷔전 모습.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서로에게 윈-윈이었던 트레이드였던걸까.

김현수(29·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떠난 볼티모어 오리올스는 김현수 트레이드의 핵심 선수였던 제레미 헬릭슨이 호투하며 트레이드 이후 5연승을 내달렸다.

볼티모어는 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캠든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얄스와의 홈경기에서 6-0으로 승리하며 5연승을 기록했다.

볼티모어는 지난달 29일 텍사스 레인저스에게 2-8로 패한 경기 이후 김현수의 트레이드를 발표했다. 김현수와 좌완 유망주 개럿 클레빈저, 국제 아마추어 선수 계약권을 보내는 대신 필라델피아 필리스로부터 우완 제레미 헬릭슨을 영입한 것.

볼티모어는 공교롭게도 김현수가 떠난 30일경기부터 이날 3일경기까지 총 5경기 모두를 승리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는 김현수가 포함된 트레이드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였던 선발 제레미 헬릭슨이 볼티모어에서 데뷔전을 가졌다. 헬릭슨은 이 경기에서 7이닝동안 무실점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으로 완벽한 호투로 데뷔전에서 승리를 따냈다.

캔자스시티는 9회초 1사 후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후 무스타커스와 네드 요스트 감독이 볼판정에 항의하다 심판에 의해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볼티모어는 이날 승리로 53승54패로 5할승률에 1승을 남겨뒀다.

공교롭게도 트레이드 이후 5연승을 내달린 볼티모어와 필라델피아 이적 후 2경기에서 1안타(2루타) 4볼넷을 기록한 김현수의 모습을 생각한다면 현재까지는 양측에게 모두 ‘윈-윈’이 된 트레이드로 여겨진다.

김현수는 오전 11시 7분부터 열린 LA에인절스전에 5번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필라델피아에서 세번째 경기를 나선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3 11:31:02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