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다르빗슈 유가 무너졌다. 어쩌면 마지막일지도 모를 텍사스 레인저스에서의 시즌 22번재 등판에서 3.2이닝 10실점을 하며 완전히 무너졌다.

다르빗슈는 2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2이닝 10실점 9피안타 2볼넷으로 강판되고 말았다.

이날 경기는 다르빗슈나 텍사스에게나 모두 중요할 수 있는 등판이었다. LA다저스 등 여러팀에서 트레이드설이 나도는 다르빗슈는 오는 1일(한국시각) 마감되는 트레이드 시장전 사실상 마지막 등판 경기였다.

텍사스로서는 다르빗슈를 팔것이라면 몸값 상승을 위해 이날 경기 호투가 절실했고 다르빗슈도 2012년부터 머물렀던 텍사스에서의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으니 홈팬들 앞에서 좋은 마무리를 하고 싶었을 터. 물론 떠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만 트레이드 가능성이 높은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다르빗슈에게 좋은 마무리를 할 상황은 용납되지 않았다. 1회부터 디 고든과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2점을 허용했다. 이후 2,3회는 잘 버텼으나 문제의 4회 충격적인 다실점을 하고 만다.

4회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을 동안 무려 8실점을 한 것. 아웃카운트 하나 못잡고 2루타-안타를 내주며 위기에 몰렸던 다르빗슈는 같은 일본인 국적의 이치로 스즈키에게 큼지막한 1타점 2루타를 맞으며 악몽의 4회 첫 실점을 했다. 이후 다르빗슈는 2타점 적시타-안타-1타점 적시타-볼넷-3타점 3루타를 맞고 강판됐다.

결국 텍사스 불펜이 가동될 수밖에 없었고 다르빗슈는 강판됐다. 아직 3루에 주자를 남겨놨던 다르빗슈는 구원투수 제레미 제프리스가 곧바로 2점홈런을 맞으며 실점이 무려 10점이나 됐다.

결국 사실상 마지막 등판일 수도 있었던 경기에서 다르빗슈는 최악의 모습으로 강판됐다. 경기전까지만해도 평균자책점이 3.44였던 다르빗슈는 이날 경기 후 4.01로 치솟았다. 4회에만 타자일순을 한 마이애미는 4회초까지 11-1로 텍사스에 앞서있다. 추신수는 3회까지 1타수 무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한 상황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27 10:32:33   수정시간 : 2017/07/27 10:39: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