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재균(왼쪽)이 18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미국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악송구를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방망이가 잠잠하다. 황재균은 18일(이하 한국시각) 경기까지 포함한 최근 6경기에서 18타수 1안타 4삼진 1볼넷에 그쳤다.

황재균은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0-0으로 맞선 2회말 2사 상황 첫 타석에 들어선 황재균은 상대 선발 조시 톰린의 초구 직구를 받아쳤으나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1-3으로 리드하던 4회 1사 두 번째 타석에서는 역시 톰린을 상대로 2루수 땅볼을 쳐 아웃됐다.

4-3으로 역전당한 7회 마지막 타석에도 톰린의 시속 137㎞ 컷 패스트볼에 막혀 3루수 땅볼로 타석을 마쳤다.

지난 8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안타를 기록한 이후 이날 경기까지 무안타로 침묵한 황재균은 시즌 타율이 1할8푼2리에서 1할6푼7리(36타수 6안타)로 더 떨어졌다.

아쉬운 활약은 수비에서도 이어졌다.

앞선 경기에서 줄곧 3루를 지켰던 황재균은 이날 브랜던 벨트의 부상으로 1루수 미트를 꼈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처음이지만 마이너리그에서 1루수로 28경기를 소화한 황재균은 경기 초반 무난한 수비를 보여줬다. 악송구가 날아오자 몸을 날려 공을 막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3-3으로 맞선 6회초 황재균은 치명적인 송구 실책으로 결승점을 내주고 말았다.

무사 2루에서 클리블랜드 브랜든 가이어가 희생 번트를 시도했고 공을 잡은 황재균은 몸을 돌려 1루에 송구했다. 그러나 공이 1루 커버를 한 2루수 조 패닉의 글러브 아래로 깔렸다.

공은 우익수 앞까지 굴러갔고 2루 주자 호세 라미레스가 홈으로 들어왔다.

황재균이 메이저리그 무대에서 실책을 범한 건 처음이지만 결정적인 수비 실수로 팀은 승리를 가져가지 못했다.

클리블랜드는 역전에 성공해 5-3으로 승리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41:2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