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박병호(31)가 빅리그 재진입을 노리며 전날 무안타의 침묵을 깼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고 있는 박병호는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의 프런티어 필드에서 열린 샬럿 나이츠(시카고 화이트삭스 산하)와 더블헤더 1차전에 5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0-1로 뒤진 2회말 1사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박병호는 상대 우완 선발 크리스 볼스테드를 상대로 직선타구를 보냈으나 아쉽게도 좌익수 글러브에 빨려들어갔다. 볼스테드는 2014년 두산 유니폼을 입고 KBO 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다.

박병호의 안타는 두 번째 타석에서 터졌다. 1-5로 역전에 성공한 3회 2사에서 박병호는 볼스테드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 못한 박병호는 6회 선두타자로 나와 볼스테드의 6구째에 방망이가 헛돌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마이너리그 더블헤더는 7회까지만 진행한다. 로체스터는 샬럿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으며 5-4로 더블헤더 1차전 승리를 가져갔다.

박병호의 타율은 2할4푼5리에서 2할4푼6리(248타수 61안타)로 조금 올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0:20:4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