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수진 기자]박병호(31)가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마이너리그 전반기 시즌을 마감했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로체스터 레드윙스에서 뛰는 박병호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 주 로체스터의 프런티어 필드에서 열린 시러큐스 치프스(워싱턴 내셔널스 산하)와 마이너리그 트리플A 홈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1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션 오설리반의 초구를 때려 중견수 쪽 2루타를 뽑아냈다. 앞서 투수에게 몸을 맞고 나가 1루에 있던 주자 맷 헤이그가 홈인하면서 타점을 올렸다.

박병호는 이후 타석에서 안타를 기록하지 못하고 2회 중견수 뜬공, 4회 내야 땅볼로 물러났다. 7회 상대 유격수 실책으로 1루를 밟았지만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고 8회에는 파울플라이로 아웃됐다.

박병호는 트리플A 타율 2할4푼3리(230타수 56안타), 출루율 3할1리로 전반기를 종료했다.

로체스터는 타선의 활약으로 8-2로 승리했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0 10:57:14   수정시간 : 2017/07/10 10:57: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