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종민 기자] 타구에 왼발을 맞은 류현진(30·LA 다저스)이 다행히 큰 부상은 피한 모양이다.

켄 거닉 MLB닷컴 다저스 담당 기자는 30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류현진이 엑스레이 검사를 했는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통증이 남아있어 다음 등판일은 미정이다. 거닉 기자는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이 발에 통증을 느끼는 상황이다. 다음 등판일은 미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던 캘리포니아 뉴스 그룹 J.P. 훈스트라 기자는 SNS에 부상에 대한 류현진의 반응도 올렸다. 류현진은 "부상자 명단(DL) 등재에 대한 얘기는 듣지 못했다. 걸을 때는 통증이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4회 안드렐톤 시몬스의 강한 타구에 왼발을 맞았다. 하지만 류현진은 계속 마운드를 지켰고 5⅔이닝 동안 7피안타 2실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30 11:11: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