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메이저리그 첫 안타가 홈런이었다. 3개월간 마이너리그에서 쑥과 마늘을 먹으며 버텼던 황재균은 기적을 쏘아 올리며 자신이 큰 무대에서 강한 체질임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황재균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45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AT&T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서 5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홈런) 2타점 1득점 1삼진으로 환상적인 데뷔전을 가졌다. 황재균은 9회초 라이어 존스와 대수비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고 팀도 황재균의 솔로홈런이 결승점이 되며 5-3으로 승리하며 3연승을 이어갔다.

2회 맞이한 첫 타석에서는 다소 긴장한 모습이 역력하며 몸쪽으로 들어온 슬라이더를 3루 땅볼로 치며 메이저리그 맛을 본 황재균은 4회 맞이한 두 번째 타석은 분명 달랐다. 1사 1,3루의 득점권 기회에서 두 번째 타석을 맞은 황재균은 선발 카일 프리랜드 정면으로 바운드되는 땅볼을 쳤다. 이때 공이 강하다보니 프리랜드가 단번에 공을 잡지 못했고 그 사이 3루주자가 홈을 밟으며 황재균은 투수 땅볼에도 메이저리그 첫 타점을 뽑아냈다.

팀이 3-3으로 맞선 6회말 황재균이 해냈다. 첫 2공을 모두 볼로 얻어낸 황재균은 3번째 공이 90마일짜리 패스트볼로 정중앙에 들어온 실투가 되자 이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잡아당긴 것. 공에 맞는 순간 상대 투수 프리랜드는 홈런임을 직감하고 고개를 숙였고 황재균은 잠깐 공을 바라봤다 담담히 베이스를 돌았다. 동점 상황에서 터진 값진 홈런이었다.

8회말 맞이한 마지막 타석은 삼진으로 물러난 황재균은 자신의 솔로홈런이 결승홈런이 되면서 팀도 5-3으로 승리했다. 맞는 순간 홈런임을 누구나 알 수 있었던 홈런으로 황재균은 데뷔전부터 샌프란시스코의 영웅이 됐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9 07:50:55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