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지구 선발 대표' LA 다저스 클레이튼 커쇼(29)가 개인 통산 첫 한 경기에서 4피홈런을 허용했다.

커쇼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선발 등판, 6.1이닝 4피홈런 6실점을 허용했다.

2회까지는 잘 버텨내는 듯 했다. 하지만 3회 상대 호세 레예스에게 좌측 담장으로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이어 4회에도 제이 브루스에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여기까지는 그럴 수 있다. 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였다.

5회에는 빅리그 경험이 10경기도 채 되지 않는 개빈 체키니에게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했다. 자신의 빅리그 첫 안타이자 홈런을 커쇼에게서 뽑아낸 체키니다.

이어 7회 레예스에게 다시 한 방을 허용, 좌월 2점 홈런을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최근 피홈런을 허용하는 경기가 자주 있는 커쇼다.

지난 4월 89일 콜로라도전, 5월 29일 시카코 컵스와의 경기에서 그는 각각 3피홈런을 내줬다. 그리고 이날 4개를 허용하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커쇼가 한 경기에서 피홈런 3방 이상을 허용한 것은 이번 경기를 포함, 모두 5번이다. 이전 2012년와 2013년에 각각 1차례씩 내준 바 있다.

하지만 올해는 벌써 세 번이다. 지난 2012시즌, 모두 227.2이닝을 소화하며 허용했던 한 시즌 최다 피홈런 16개를 올해는 절반도 돌지 않은 상황에서 17개로 돌파한 커쇼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4:05:45   수정시간 : 2017/06/20 14:15: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